성내동/고모네콩탕 - Why?
♨ Happy Salon/맛있는 (식당,가게)
어제 양희은 시골밥상에서 콩탕과 두부를 만들어 먹는걸 보았는데 흥미로왔다.
사람들이 콩탕을 무지 맛있게 먹던데...

나도 콩탕을 딱 한번 먹어봤다. 어제 양희은 선생께서 드신 것과는 아마도 차이가 많이 있었겠지.. 어쩌면 아예 차원이 다를수도...

무려 2년전... 2008년 초 성내동 근처에 있다가 고모네 콩탕을 방문했다. 많이 유명하지는 않지만 나름 알려진 집.
전반적으로 메뉴 가격은 약간 센편이었고, 실제 음식에 대비하면 더 세게 느껴질지도 모른다.

이날 포두부쌈과 콩탕을 먹었다.


( 기억이 좀 가물거리긴 한데 ) 포두부쌈 중은 수육이 안나오고, 대는 수육이 나온다고 해서 대를 시킨거 같기도 하고...
어쨌든 확실한 기억은 포두부 모양새의 흥미로움외에는 느낄만한게 없었다.
야채양념 맛도 부실, 보쌈고기 퀄리티도 부실...  총체적으로 가격대비 부실
( 이후 포두부는 조선족손님많은 짱깨에서 본일이 있다 )


2000원 주고 시켜먹은 콩탕
놋그릇에 나름 포스있게 담겨나왔으나...

놋그릇이 비싼지, 관리하기 힘든지 어떤지 알 바 없지만... 그릇 전에 음식이 중요하다.
허나 일하는 분들에서 자부심 같은게 느껴졌는데... 나로선 이해할수 없는 자부심이었다...

이날 이후 어디서도 콩탕을 먹어본바 없어 이 집이 정말 제대로 된 콩탕 또는 큰 차이 안나는 수준으로 콩탕을 하는지
알수는 없지만... 만약 그렇다면 어제 방송의 양희은 선생 무리는 방송이라 왕뻥을 친 것일까?

어찌되었건 서울에서 콩탕맛이 궁금하다면 찾아갈만한 곳은 이 집 말고는 거의 없을듯

이날 방문은 휴일 늦은 시간이었고, 한산했었다.
구두조심같은 메모들이 여기저기 있는걸 보니, 평일 점심때에 손님이 많으리라는 예상을 할 수 있었다.
아마 인당 8000 하는 두부황태탕을 먹으러 나이 좀 있는 직딩 아저씨들이 오지 않을까 싶다
아마도 얼큰하게 해서 입맛을 맞추었을거 같고, 얼큰한 이상의 맛도 있을지는 ...



이름난집 갔다 돌아오는길 머릿속에 이런것이 남아 있을때가 있다...
Why ?


TasteGod's 'Epic Salon' 성내동/고모네콩탕 - Why? [TasteGod's 'Epic Salon'] 성내동/고모네콩탕 - Why? http://upbeat-sound.tistory.com/38
Favicon of http://www.soyworld.org/kboard/kboard.php?board=food&act=view&no=42&page=1&sea.. bacil 2010.01.08 11:00 신고 URL EDIT REPLY
ㅎㅎ고모네콩탕, 남다른 자부심 분명 있습니다!!! 여기 사장님은 음식점만 .수십년간(37년)해왔는데, 직접 콩밭에 가서 콩을 사오고 또 그런 콩으로 두부를 매일 아침 직접 만드는 분이예요. 위에 링크된 사이트, 소이월드의 글을 쓰느라 몇번 사장님을 만났거든요... 그것은 원료선별부터 좋은 것으로 국산으로 유기농으로 선택하고, 그리고 언제나 좋은 원료를 대주는 '농민에게 감사해야 한다'고 말하는 분이예요. 어느날 두부를 만들다가 면포 사이로 두부가 얇게 굳어져 있는 것을 보고 '포두부'를 생각하게 되셨다지요...(물론 화학조미료 같은 것은 절대 노!)

저는 포두부 먹은 날, 너무나 흥미롭고 감사하던데요...네모난 두부, 찌개에 넣거나 부쳐먹는 두부의 차원을 뛰어넘는거잖아요. 고모네콩탕, 오래된 음식점...요즘 기준으로 보면 화려한 인테리어이나 데코레이션으로 눈길을 사로잡지는 않지만 진짜의, 성실한, 담백한, 그리고 새로운 맛을 볼 수 있는 곳이예요...참, .'따뜻한(친절+좌식)" 서비스가 있는 곳이기도 하구요...혀의달인때문일까요^^ 요즘 고모네콩탕에서도 젊은분들이 많이 오는 음식점이 되고 싶어하세요...곧 아름다움까지 추가된, 대한민국의 대표 음식점을 만날 수 있을거예요...참 어떻게 혀의달인님은 콩탕을 돈주고 사드셨을까요? 콩탕이나 나머지 반찬들은 더 달라고 하면 얼마든지 주시는 것 같던데요...
Favicon of http://tastegod.co.kr TasteGod | 2010.01.09 06:27 신고 URL EDIT
식당,음식에 대한 호불호가 저와 다르신 거 같네요.
님글을 보며 다시 생각해보니.. 2000원내고 콩탕을 사먹었다는 기억이 100%확실치는 않고 80%정도 이네요. 그 부분의 사실여부는 중요치 않은거 같습니다. 제 기억대로 돈을 주고 사먹었다면... 저만 억울한거지요. 왜냐? 식당에는 미안하지만... 그때 먹은 콩탕은 돈내고 먹을만한 가치를 느끼기 힘들었기때문입니다

참고로... 제가 콩맛을 아주 모르지는 않습니다. 성연두유, 유기농콩(서리태, 백태 등)을 즐겨 먹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Check it out~      ▥   B e s t    B o o k s   ▥    (linked to 알라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