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 김기림
♬ Art Salon/명시(名詩)

음악과 함께 감상해보세요 :)



나의 소년 시절은 銀빛 바다가 엿보이는 그 긴 언덕길을 어머니의 喪輿와 함께 꼬부라져 돌아갔다.

내 첫사랑도 그 길 위에서 조약돌처럼 집었다가 조약돌처럼 잃어버렸다.

그래서 나는 푸른 하늘 빛에 호져 때없이 그 길을 넘어 江가로 내려 갔다가도 노을에 함북 젖어서 돌아오곤 했다.


그 江가에는 봄이, 여름이, 가을이, 겨울이 나의 나이와 함께 여러번 다녀갔다. 

까마귀도 날아가고 두루미도 떠나간 다음에는 누런 모래둔과 그리고 어두운 내 마음이 남아서 몸서리쳤다.

그런 날은 항용 감기를 만나서 돌아와 앓았다.


할아버지도 언제 난 지를 모른다는 마을 밖 그 늙은 버드나무 밑에서 나는

지금도 돌아오지 않는 어머니, 돌아오지 않는 계집애, 돌아오지 않는 이야기가 돌아올 것만 같아 멍하니 기다려 본다.

그러면 어느새 어둠이 기어와서 내 뺨의 얼룩을 씻어준다.


朝光 1936.3 

- 김기림


TasteGod's 'Epic Salon' 길 - 김기림 [TasteGod's 'Epic Salon'] 길 - 김기림 http://upbeat-sound.tistory.com/36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